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번호 4274 작성자 박병준 올린날짜 2018-12-18 16:40:03 조회수 462
서울현대직업전문학교 야구부 모집(전문대 과정)

서울현대 직업전문학교에서는 생활체육계열에 야구산업학과 개설과 야구부, 소프트볼 팀 창단을 알려드리며 신입생 모집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교는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1990년에 개교하여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전교생이 1600명 정도이며 전문학위 과정이라 졸업 후 교육부로부터 체육전문학사 학위증 취득과 함께 편입학을 4년제 대학으로 하고 있으며, 졸업생들 대부분 취업을 하고 있습니다. 14년 연속 우수교육기관선정과 대통령 ․ 국무총리 ․ 교육부장관상 수상과 취업1위 학교입니다.

또한 서울시 야구/소프트볼 협회와 MOU를 18년 8월 9일을 맺고 있어 심판교육과 기록원을 양성하며, 18년 10월 22일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로부터 대학부 창단신청을 승인 받았고 또한 18년 11월28일에는 서울시 체육회와 MOU를 체결하였습니다. 체육특성화 학교로 발 돋음을 하고 있습니다. 그 이외에 야구와 관련된 수업과 체육전공 수업을 우수한 교수진으로부터 강의를 받으므로 지식을 갖출 수 있으며 운동과 병행하면서 많은 자격증 : 전문 스포츠지도자2급(구 경기지도자), 생활체육지도자2급, 심판수료증, 기록원 수료증, 응급처치, 심폐소생 등 다양한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을 갖고 있어 타 대학보다 유리한 점이 있고 졸업 후 자신의 진로를 미리 결정할 수 있어 많은 장점을 갖고 있는 학교입니다. 운동을 관두면 무엇을 해야 할지 걱정하지 말고 저희 학교를 선택하시면 장래의 길을 열어 드립니다. 현 고3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운동의 열정을 살려 프로의 진출과 편입학의 뜻을 펼쳐 보십시오. 수시가 끝났다고 걱정하지 말고 저희학교로 신청을 하십시오. 현재 정시모집 원서를 접수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선수들이 대학부로 뛸 수 있도록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를 상대로 창단승인과 선수등록에 관하여 소송을 시작했습니다. 교육기본법이나 대한체육회 선수등록규정이나 야구협회 등록규정에는 엄연히 저희 학교도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예로, 저희학교 타 운동부의 출전문제로 소송을 하여 승소하였습니다. 판결문에도 대학부로 뛸 수 있는 자격에 판결을 받아서 대학부로 출전하고 있습니다. 원서는 19. 03.10. 일 까지 접수하며, 현재 동계훈련을 국내에서 하고있으며, 19.02.25. 11시본교 아트홀에서 창단식을 합니다.

 

자세한 내용 문의

박병준 교수 겸 야구부 감독 : 010-3682-2516

홍영기 교수 : 010-8268-5521

 

또는 학교 홈페이지 : www.hyundai1990.ac.kr

    

211.36.133.240
이름 비밀번호 인증코드
코멘트  
▲  각 지역 동계대회  고교야구팬 2019-01-08
▼  호서대학교 학점은행제 독립야구단 2차 설명회  고석영 2018-12-04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올린날짜 조회
4359 자유 강릉고 패인은   아마야구 2019-07-18 99
4355 자유 유신고, 창단 후 첫 청룡기고교야구 패권 차지(굿모닝스포츠)   고교야구팬 2019-07-17 178
4352 자유 오늘 목동 야구장 날씨   야구팬 2019-07-16 162
4351 자유 유신고-강릉고 청룡기고교야구 결승 진출(굿모닝스포츠)  고교야구팬 2019-07-15 452
4346 자유 7월 14일(일) 오늘의 경기 결과  (2) 운영자 2019-07-14 972
4344 자유 강릉고, 12년만에 청룡기 고교야구 4강 진출(굿모닝스포츠)  (1) 고교야구팬 2019-07-14 723
4343 자유 7월 13일(토) 오늘의 경기 결과  (1) 운영자 2019-07-13 1072
4341 자유 7월 12일(금) 오늘의 경기 결과  (1) 운영자 2019-07-12 1212
4336 자유 7월 11일(목) 오늘의 경기 결과  (1) 운영자 2019-07-11 979
4331 질문 이 날씨에 야구경기를 강행해야 했나요??  (1) 야구팬 2019-07-10 614
자유     [RE] 이 날씨에 야구경기를 강행해야 했나요??  운영자 2019-07-11 412
4330 자유 제74회 청룡기 7/10(수) 오늘의 경기 결과  (1) 운영자 2019-07-10 1327
4327 자유 제74회 청룡기고교야구 경기일정 및 중계일정  고교야구팬 2019-07-10 759
4325 자유 문의  (1) 이진욱 2019-07-09 203
4324 자유 제74회 청룡기 7/9(화) 오늘의 경기 결과  (3) 운영자 2019-07-09 900
4319 자유 제74회 청룡기 7/8(월) 오늘의 경기 결과   (2) 운영자 2019-07-08 1126
4315 자유 제74회 청룡기고교야구 경기일정 및 중계일정  고교야구팬 2019-07-08 678
4314 자유 학교/선수소개  이강석 2019-07-07 10
4313 자유 제74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6일)(굿모닝스포츠)  고교야구팬 2019-07-07 321
4311 자유 제74회 청룡기 7/7(일) 오늘의 경기 결과  운영자 2019-07-07 670
[SC핫포커스]154㎞ 탈고교급 덕수고 장재영, ML이냐 국내 최대어냐
 오늘 강릉-유신 결승전 예정대로 진
 제74회 청룡기 고교야구 향후 중계
 제74회 청룡기 우천 서스펜디드 및 1
  제74회 청룡기 공식 책자 온라인 판
 2020년 프로야구 KBO 신인 1차 지명
 제74회 청룡기 청룡기 야구 중계일정
 제74회 청룡기 대진표 & 전적표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조선일보 회사소개 광고안내(신문) 기자채용 기사제보 고객센터 독자권익위원회조선일보견학 미술관이동 문화사업
디지털조선일보 회사소개 광고안내(인터넷, 전광판, 케이블TV) 인재채용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저작권규약 전체서비스 뉴스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