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번호 3815 작성자 야만돌이 올린날짜 2018-03-13 17:27:59 조회수 478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심판'을 꿈꾸는 사나이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심판'을 꿈꾸는 사나이

기사입력 2018.03.05 오전 09:48 최종수정 2018.03.05 오전 10:27 기사원문

김재영 심판, MLB 루키리그 심판 합격김재영 심판이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KBA) 소속 심판으로는 최초로 미국 마이너리그 심판이 됐다.©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심판'을 꿈꾸는 사나이가 있다. 한국에서 아마추어 심판으로 활동했던 김재영(39) 심판이 그 주인공이다.

김재영 심판은 지난 2012년부터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KBA) 소속으로 활동해왔다. 그러던 지난 2월, 미국 마이너리그 심판 시험에 당당히 합격했다.

김 심판은 대부분의 심판이 그렇듯 선수 출신이다. 프로선수가 되겠다는 꿈을 이루지 못해 심판으로 눈을 돌렸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미국으로 건너가게 됐다.

김 심판의 인생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중앙고등학교를 졸업한 1998년, 프로 지명을 받지 못하자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 주변의 도움으로 보스턴 레드삭스 산하 루키리그에 입단하기까지는 성공. 그러나 1년만에 방출되고 말았다.

방출 후 1년 더 미국에서 테스트를 받으며 버텼으나 결국 2000년 한국으로 돌아와 대학에 진학했다. KBO리그 입단을 위해서였다. 하지만 이번에도 그 뜻을 이루지 못한 뒤 현역으로 군에 입대했다.

제대 후에는 사이판으로 건너가 현지 야구 꿈나무들을 지도하며 영어 공부를 병행했다. 다시 국내로 돌아온 뒤에는 3년 정도 헬스장 트레이너로 일했다. 그러면서도 김 심판은 야구에 대한 꿈을 놓지 않았다.

결국 김 심판은 명지전문대 심판학교에 입학, 2012년부터 KBA 소속으로 심판 생활을 시작했다. 심판으로서의 꿈도 프로 무대에 서는 것이었지만 KBO리그 심판은 나이 제한이 있었다.

그러자 김 심판은 다시 미국으로 눈을 돌렸다. 계기는 2015년 광주에서 열린 하계 유니버시아드였다. 대회에 파견을 나갔던 김 심판은 미국에서 심판으로 활동 중이던 히라바야시 다케시라는 일본인 심판위원장을 만났다.

히라바야시 심판은 일본 프로야구 심판을 그만두고 꿈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인물. 그의 조언을 통해 김 심판도 미국행 꿈을 다시 꾸게 됐다.

2016년 1월, 김 심판은 처음으로 마이너리그 심판 아카데미에 등록해 교육을 받았다. 심판 아카데미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면 마이너리그 심판으로 채용될 수 있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었다. 김 심판은 첫 아카데미에서 국내에 없는 시스템을 경험한 것에 의미를 뒀다.

미국 마이너리그 심판 아카데미는 한달 내내 이론 강의를 한 뒤 야구장에서 실습까지 이루어지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자리잡고 있다. 일주일 두세 번 교육에 그치는 한국 아카데미와는 차이가 크다.

김 심판은 2017년 다시 도전을 하려 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 1년을 보류한 뒤 올해 다시 도전장을 내밀었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그동안의 준비가 결실을 맺었다.

김재영 심판이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KBA) 소속 심판으로는 최초로 미국 마이너리그 심판이 됐다.© News1
김 심판은 "영어가 많이 늘었다고 칭찬을 받았다"며 "미국에서 심판이 되기 위해서는 언어 구사력이 중요하다. 어떤 상황이 발생했을 때 각 팀에게 설명을 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처음 갔을 때 받았던 영문 규칙서를 보고 공부를 해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마이너리그 심판 아카데미는 4주 교육을 통한 평가로 100여명 중 30명에게 다음 코스 교육 자격을 부여한다. 여기서 또 다른 심판 아카데미의 30명이 합쳐져 총 60명이 교육을 받고, 그중 20여명만 마이너리그 심판으로 채용된다.

KBA 심판 출신으로 미국 마이너리그 심판에 합격한 인물은 김 심판이 최초다. 현지에서 생활하던 한국인 중 마이너리그 심판으로 활동한 이는 몇몇 있었다.

루키리그부터 미국에서 심판 생활을 시작하게 되는 김 심판은 싱글A, 더블A, 트리플A를 거쳐 메이저리그 심판이 되겠다는 '큰 꿈'을 꾸고 있다. 아직 한국인 중에는 메이저리그 심판이 없다.

김 심판은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심판을 꿈꾸고 있다. 꿈은 크게 잡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선수만 메이저리거가 되는 게 아니라 심판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상위 리그로 올라서기까지는 각 단계별 2년 씩이 소요된다. 루키리그에서 시작하는 김 심판이 메이저리그에 오르려면 최소 8년이 필요하다.

물론 다음 단계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 반대로 평가가 좋지 않으면 하위 리그로 떨어지기도 한다. 이는 1·2군 이동이 폐쇄적인 KBO리그와 다른 점이다.

김 심판이 미국행을 결정하기까지는 고민이 많았다. 루키리그 심판 수입이 넉넉하지 않기 때문. 상위 리그로 올라갈수록 처우가 좋아지지만 당분간은 힘든 생활을 견뎌야 한다.

김 심판은 "이번에 함께 합격한 심판들은 대부분 20대 초반이다. 어린 친구들과 경쟁했는데 잘 버틴 것 같다"며 "20년만에 다시 미국에서 활동하게 됐다. 선수 때와 마찬가지로 루키리그에서 시작한다. 어려움이 많겠지만 끝까지 도전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doctorj@
106.243.214.254
이름 비밀번호 인증코드
코멘트  
▲  각 학교별 고교 야구 선수 명단  로타리 2018-03-15
▼  주말리그 일정이 오늘 정식으로 나왔습니다  무명씨 2018-03-12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올린날짜 조회
3976 자유 제73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대회요강  고교야구팬 2018-06-25 37
3975 자유 순천효천고 김민수, 사이클링히트 달성…"청룡기 때 좋은 ...  고교야구팬 2018-06-25 26
3973 자유 [단독] 김대한-이정용- 박주성 등 '2019 프로야구 1차지명 ...  아마야구팬 2018-06-24 124
3972 자유 심판의 문제  그냥사람 2018-06-23 84
3970 자유 제1회 구리야구협회장배 한국보이스야구대회 23일 개막!(예...  아마야구팬 2018-06-21 68
3969 자유 제1회 구리야구협회장배 한국보이스야구대회 23일 개막…7...  아마야구팬 2018-06-20 39
3961 자유 내일 63회 현충일 추념식…"42만8030명의 희생·헌신 기억...  현충일 2018-06-05 77
3959 자유 대학야구 선수 학부모들 “더이상 못참겠다” 피켓시위  대학야구 2018-06-04 345
3955 자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상내역  (1) 고교야구팬 2018-06-01 378
3953 응원 포항지진, 계속되는 '불안'...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포항지진 2018-05-31 113
3950 자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대진표  고교야구팬 2018-05-30 209
3949 자유 '대마초 혐의' 래퍼 씨잼 마이웨이? '생방송에서도...'  씨잼이.. 2018-05-29 115
3945 자유 제72회 황금사자기고교야구 8강 대진표  (1) 고교야구팬 2018-05-27 484
3943 자유 제72회 황금사자기고교야구 중계일정  (1) 고교야구팬 2018-05-26 329
3942 자유 저질 심판  저승사자 2018-05-25 330
3941 자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대진표  고교야구팬 2018-05-25 240
3940 자유 북한 “마주앉아 해결하자”… “회담 취소” 트럼프 회유  뉴스1 2018-05-25 67
3938 유머 ‘송재희♥’ 지소연, 탄탄한 몸매 과시 “폴댄스 다이어트“  뉴스1 2018-05-24 127
3937 자유 고교야구에 대한 정보가 전무하다  (1) 부활고교야구 2018-05-24 214
3935 자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대진표  고교야구팬 2018-05-23 322
[청룡 MVP 인터뷰]곽빈 "우승 목표 이뤄 울컥했다"
 2019년 프로야구 KBO 신인 1차 지명
 제12회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2018년 6월 23,24일 주말리그 결과
 2018년 6월 16,17일 주말리그 결과
 2018년 6월 6, 9,10일 주말리그 결과
 2018년 6월 2, 3일 주말리그 결과
 2018년 5월 11,12,13일 주말리그 결
 2018년 5월 5,6,7일 주말리그 결과
 
 
 
조선일보 회사소개 광고안내(신문) 기자채용 기사제보 고객센터 독자권익위원회조선일보견학 미술관이동 문화사업
디지털조선일보 회사소개 광고안내(인터넷, 전광판, 케이블TV) 인재채용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저작권규약 전체서비스 뉴스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