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기 16강]'타선 대폭발' 신일고, 서울고에 13대3 6회 콜드승…8강 진출
  등록일 : 2020-07-30 15:28:38
 
 

[목동=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3루심의 손이 연신 원을 그렸다. 서울 야구 명문교들의 맞대결은 홈런 4방 포함 장타를 주고받는 타격전에서 승부가 갈렸다.

신일고는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막강한 타격을 앞세워 서울고를 상대로 13대3, 6회 콜드게임 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주말리그 후반기 서울권역 우승팀 간의 맞대결이었다. 신일고는 서울권A. 서울고는 서울권B에서 각각 7승 무패로 1위를 차지한 팀이다. 특히 서울고는 강력한 우승후보로 지목됐던 팀. 하지만 서울고는 예상치 못한 투수진의 붕괴로 충격적인 콜드패를 당했다.

신일고는 1회초 주장 김휘집의 솔로 홈런으로 타격에 불을 붙였다. 김휘집은 원주고와의 32강 전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이다. 이에 서울고도 2회말 김재중이 좌중간을 넘는 역전 2점홈런을 쏘아올려 화답했다.

서울고는 3회 선발 전인표가 연속 볼넷을 내주며 1사 1, 2루 위기를 맞자 일찌감치 '리틀 구대성' 이병헌을 마운드에 올리며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신일고는 4번타자 권혁경의 2타점 적시타로 3대2, 승부를 뒤집었다.

역전타를 맞긴 했지만, 과연 이병헌의 구위는 남달랐다. 이병헌은 3회 김무재 오승현, 4회 김태현까지 3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내며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서울고는 4회말 4번타자 최현규의 동점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서울고의 분전은 여기까지였다. 신일고는 5회초 들어 제구가 흔들린 이병헌을 상대로 볼넷과 안타로 1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대타 김재두를 기용한 신일고 정재권 감독의 선택이 빛났다. 김재두는 그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점수를 6대3으로 만들었다. 이병헌은 2이닝 3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서울고는 최우인, 안재석을 잇따라 구원 투수로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신일고는 이어진 2사 2, 3루에서 김화율의 3루 강습 내야안타와 최병용의 2타점 2루타로 3점을 추가 획득, 6점짜리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9대3까지 앞서나갔다.

신일고는 5회 심우용과 지명성을 잇따라 투입해 서울고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었다. 이어 6회초 김태현과 대타 목지훈이 잇따라 2타점 적시타를 쏘아올려 스코어는 13대3이 됐다. 청룡기 규정상 콜드게임 조건(5·6회 10점차, 7·8회 7점차)을 만족시켰다. 신일고 지명성은 6회를 삼진 2개 포함 3자범퇴로 마무리, 초반의 타격전 구도와 달리 6회 콜드로 이날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30/2020073002803.html

 

 
 
 
주말리그 5할타자 선린인고 황한미루, 공격형 리드오프를 꿈꾼다
 7월 23일 청룡기 경기 우천 중단 안
 7월 23일 우천 관련 안내
 제75회 청룡기 중계일정
 제75회 청룡기 대진표 & 전적표
 오늘 강릉-유신 결승전 예정대로 진
 제74회 청룡기 고교야구 향후 중계
 제74회 청룡기 우천 서스펜디드 및 1
  제74회 청룡기 공식 책자 온라인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