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스타 플레이어
 
 
 
  123㎞ 직구로 요리… '고교 유희관' 조용재
  등록일 : 2020-07-24 09:40:19
 
 

전국 고교야구선수권 빗속 개막… 부산공고 선발로 등판해 호투, 설악고 누르고 2회전 올라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이 23일 장맛비 속에서 막을 올렸다. 질퍼덕한 그라운드 때문에 경기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교 선수들은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이날 서울 신월야구장에서 열린 설악고와의 고교야구선수권 첫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선 부산공고 3학년 우완 투수 조용재도 시시각각 변하는 빗방울 굵기와 바람 방향에 아랑곳하지 않고 공 하나하나에 집중해 던졌다.

조용재는 이날 던진 직구 최고 구속이 시속 123㎞에 불과했다. 슬라이더는 시속 100㎞를 갓 넘었고 커브 구속은 두 자릿수였다. 하지만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르는 제구력과 예리한 코너워크로 상대 타자를 요리했다. 마치 프로야구 두산 좌완 투수 유희관을 보는 것 같았다.

조용재는 이날 6이닝 동안 설악고 타자를 상대로 3피안타 2볼넷만 내주고 1점만 내줬다. 탈삼진은 1개. 부산공고가 7대2 로 이기며 승리투수가 된 그는 경기 후 "변화구 제구에 자신 있다. 포수가 원하는 대로 정확히 던지려고 했다"며 "팀 수비진을 믿고 땅볼이나 뜬공 등 맞춰 잡는 방식으로 경기를 풀어갔다"고 했다.

조용재는 1학년 말 오른쪽 어깨 부상을 당한 뒤 1년 넘게 치료와 재활을 반복하다가 지난 6월 말 시작된 주말리그부터 본격적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이 때문에 프로팀 스카우트들의 주목도 받지 못했다. 조용재는 "작년 미 프로야구 월드 시리즈 우승을 이끈 워싱턴 내셔널스의 에이스 맥스 셔저(36)를 보면서 '나도 큰 무대서 잘 던지고 싶다'는 꿈을 키워가고 있다"며 "이번 대회에선 동료들과 힘을 합쳐 4강 이상을 노려볼 것"이라고 말했다. 장단 16안타를 몰아친 타선에선 4타수 4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한 2학년 권정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첫 경기는 군산상고가 순천효천고에 4―3으로 앞선 3회 말 도중 우천으로 서스펜디드(일시 정지) 선언됐다. 이 경기는 24일 오전 10시 30분에 속개된다. 인  창고―대전제일고, 신흥고―신일고(이상 목동), 부천고―광주동성고, 경기고―물금고(이상 신월) 경기는 비로 인해 24일로 연기됐고, 전체 대회 일정도 하루씩 미뤄졌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24/2020072400287.html

 

 
주말리그 5할타자 선린인고 황한미루, 공격형 리드오프를 꿈꾼다
 7월 23일 청룡기 경기 우천 중단 안
 7월 23일 우천 관련 안내
 제75회 청룡기 중계일정
 제75회 청룡기 대진표 & 전적표
 오늘 강릉-유신 결승전 예정대로 진
 제74회 청룡기 고교야구 향후 중계
 제74회 청룡기 우천 서스펜디드 및 1
  제74회 청룡기 공식 책자 온라인 판
 
 
 
조선일보 회사소개 광고안내(신문) 기자채용 기사제보 고객센터 독자권익위원회조선일보견학 미술관이동 문화사업
디지털조선일보 회사소개 광고안내(인터넷, 전광판, 케이블TV) 인재채용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저작권규약 전체서비스 뉴스젯